대출상품 리모델링

은행 “대출상품 리모델링 바쁘다 바빠!”

시중은행들이 대출상품 리모델링에 골몰하고 있다.

‘8·31대책’의 여파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위축된 가운데 시중금리마저 상승세로 돌아서 대출영업이 갈수록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시중은행들은 금리상승에 영향을 덜 받는 신상품과 신용대출 신상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금리안정성 높은 상품 개발

변동금리형 대출상품의 금리산정 기준이 되는 3개월짜리 양도성예금증서(CD) 유통수익률은 지난 달 30일 연 3.93%로 월초의 연 3.51%에 비해 0.42%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달 중 콜금리가 인상되면 추가상승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를 반영,은행들은 금리변동의 영향을 덜 받는 대출상품으로 고객잡기에 나서고 있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21일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TR모기지 론’을 내놓았다.

이 상품의 금리는 3년짜리 연 5.9%,5년짜리 연 6.1%로 변동금리형 대출상품의 현 금리수준과 큰 차이가 없다.

기업은행은 ‘금리안심대출’을 지난달 23일 출시했다.

대출에 금리파생상품을 결합한 이 상품은 금리스와프거래일인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에만 판다.

시장금리가 대출시점보다 오를 경우 금리스와프 차익만큼을 대출이자에서 감면해주고 시장금리가 내리면 대출금리도 따라 내려간다.

기업은행은 또 시중은행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상품 가운데 금리가 최저 수준(3년만기 기준 연 5.8∼6.0%)인 ‘마이플랜 모기지론’도 개발,지난달 29일부터 2000억원 규모로 판매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최근 중소 자영업자(소호)를 대상으로 하는 ‘소포 점프 론’을 내놓았다.

대출금리는 만기 1년짜리가 연 6.06%(최저 기준),만기 2년과 3년은 각각 연 6.28%와 6.47%다.

이 상품은 대출기간 중 시장금리가 떨어지는 경우 변동금리형(CD 연동 금리) 대출로 변경할 수도 있다.


◆주택담보대출 대신 신용대출

은행들은 신용대출 분야에서도 특화된 신상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기업은행 개인여신팀 김광현 팀장은 “다른 은행에 비해 중소기업 부문에 비교 우위가 있는 만큼 중소기업 임직원을 타깃으로 한 신용대출 상품을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농협 관계자는 “최근 농협과 거래는 하고 있지만,대출을 쓰고 있지 않은 공무원 고객 50만여명에게 대출안내 팸플릿을 보냈다”며 “대출을 희망하는 공무원 고객에게는 대출한도를 늘려주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Posted on 조회: 2,230회 댓글: 0건